인내의 시간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건네는 위로

초창기, 어설픈 시절은 누구에게나 있다 현재 HR Insight에서 13년째 일하고 있다. HR Insight가 14년 된 잡지인 것을 생각하면 HR Insight의 일생을 거의 함께 했다고 말할 수 있다. 입사 초기 나를 가장 힘들게 했던 업무는 ‘전화’였다. 보통 하나의 섭외 성공을 위해 열몇 군데의 회사에 전화를 했던 것 같다. 물론 지금도 ‘섭외’는 쉬운 일이 아니다. 다만 지금과 …

인내의 시간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건네는 위로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