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하며 구체적인 일상. 100일 프로젝트

 “어떤 사람이 부럽나요?”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에게 질문 하나 드립니다. 저는 잘 생긴 사람이 부럽지 않습니다. 돈 많은 분도 그렇게 부럽지 않습니다(사실은 조금 부럽긴 합니다). 마흔 중반인데 20대의 열정과 나이도 ‘크게’ 부럽지 않습니다. 이 무슨 마흔패기냐구요? 글쎄요. 뭐 욕심이 많이 없기도 합니다. 그래도 저 역시 바라는게 있고 부러워 하는게 있습니다. 바로 ‘글잘러’입니다. 저는 ‘글쓰기 …

소소하며 구체적인 일상. 100일 프로젝트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