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 시간에 숨겨진 비밀 _ 조직문화 탐사기

“출근 시간이 오전 8시라는 건, 오전 8시까지 사무실에 도착하라는 게 아니에요. 오전 8시에 업무를 시작할 수 있는 준비가 되어있어야 하는 거예요. 그러면 언제까지 사무실에 도착해야 할까요?”

인생여행자 정연의 조직문화 탐사기 1화, 이제 시작해요!

 

꿈에 그리던 인사팀에 배치받고 오리엔테이션을 받던 신입사원 시절, 어느 선배가 던진 질문이다. 답하기 어려운 질문이었다. ’10분 전인 7시 50분? 아니면 30분 전인 7시 30분? 그것도 아니면 한 시간 전인 7시? 정답은 있었던 질문이었을까?‘ 새삼 생각해본다.

이른 아침 하루를 시작했던 창업주의 생활습관은 사무실 한편에 ‘근면’이라는 붓글씨에 실려 지금도 액자에 걸려있다. 하지만 그 액자를 사무실에서 인지하는 사람은 몇이나 될까? 유심히 벽을 훑어보지 않는 한 쉽게 찾기 어렵다. 아마도 매일 마주하는 환경에 대한 익숙함 때문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사실 난 늘 느끼고 있었다. ‘근면’이라는 단어가 표어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회사 곳곳에 암묵적으로 깔려 있다는 것을 눈과 귀로, 몸으로 절절히 느껴왔다. 전날 3차까지 회식을 마치고난 다음날이면 오히려 더 일찍 출근하는 선배들의 모습에서, 새벽 6시에 이미 불이 환하게 켜져 있는 사무실의 모습에서, “오늘 뭐 이렇게 일찍 나왔어.” 라고 말하는 팀장님의 올라간 입꼬리에서 난 그 신호를 포착할 수 있었다.

당시엔 정확히 그것이 무엇인지 몰랐는데 훗날 조직개발(Organizational Development) 업무를 하면서 그 개념을 명확하게 구분할 수 있게 되었다.

‘빙하를 머릿속에 그려보면, 물 위로 보이는 부분(A)과 물에 잠겨서 보이지 않는 부분(B)으로 나눠볼 수 있다. 이를 조직문화에 빗대어 보면, A부분은 기업에서 표면적으로 내세우는 핵심가치, 사훈, 표어 등과 같은 것들로서 ‘상징과 인공물(Symbol and Artifacts)’이고, 그 하부에 수면 위로 드러나 있진 않지만 엄연히 존재하는 ‘B부분’은 기업 내부에서 암묵적으로 구성원들 간 동의, 합의된 ‘가치(Value), 행동규범(Code of Conduct)’이다.’

선배가 던졌던 출근시각에 대한 질문과 이른 새벽에 출근하는 리더들, 선배들의 모습은 바로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강력하게 작동하는 구성원 간 암묵적으로 합의된 ‘가치, 행동규범’을 지키려는 데에서 시작된 것이다. 그걸 인식하는지 여부는 크게 중요하지 않았다. 신념과 가치 이면에 숨겨져 있는 ‘기본 가정’을 암묵적으로 공유하며 그 기본 가정에 위배되지 않게 말하고 행동해온 것이다.

조직문화 탐사를 즐겨하는 인생여행자 정연

그 질문을 들은 지도 어느덧 이십여 년 가까이 흘렀다. 부엉이형 인간이 새벽형 인간으로 살아가기 위해 분투했던 지난 시간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간다. 하지만 조직에서 암묵적 ‘가치, 행동규범’은 너무도 강력한 것이어서 나의 라이프 스타일도 거기에 맞춰 바뀌어왔고, 한창 조직에서 주인의식이 강했던 시절엔 그 가치규범의 전파자 역할도 활발히 했던 기억이 난다.

코로나19 시대에 들어서면서 얼결에 맞이한 ‘재택근무’의 경험은 내게 새로운 질문을 던졌다. ‘일이란 무엇인가? 일의 의미는 무엇인가? 일을 성실히, 잘한다는 것은 어떤 것인가?’라는 물음이었다. 십여 년의 시간 동안 거의 대부분 평일에 난 늘 새벽같이 일어났고 사무실로 출근을 했다. ‘이른 출근’은 특히, ‘(타인이 기대하는 시점보다 빠른) 이른 출근’은 때론 내게 뿌듯함을 주기도 했고 조직 구성원으로서 잘 살아가고 있다는 심리적 안도감을 주기도 했다. (늘 그렇진 않았지만, 이런 감정을 느꼈던 건 분명 사실이다.)

그런데 ‘재택근무’를 하게 되면서 출근을 위한 이동시간이 사라지고 ‘물리적인 출근’이 ‘온라인 업무시작’으로 대체되면서 그간 내 안에 깊이 뿌리내렸던 ‘조직의 가치, 행동규범’에 의문이 들기 시작했다. 우리 회사에서 받아들여져온 통상적인 물리적 출근시간의 의미가 반감되면서, 수면 아래 놓여져있던 조직의 암묵적 가치와 행동규범이 수면 위로 올라온 것이다. 같은 공간에서 직접적인 관리 감독이 어려워지면서 단순히 회사 업무시스템에 일찍 접속한 로그만으로 ‘근면’의 가치를 증명하기가 어려워진 것이다.

새롭게 입사한 경력사원분들이 자주 묻는 질문이 있다. “여기는 보통 몇시에 출근하나요?” 공식적으로 안내받은 유연근무제, 탄력근무제와 같은 인사제도를 묻는 것이 아니라, 조직 안에서 실질적으로 작동하는 기준을 파악하기 위해서 이 질문을 하게 된다. 이 질문이 조직 분위기를 파악하고 자신의 출근 시간을 조정하면서 조직에서 튀지 않고 잘 스며들기 위한 첫걸음처럼 여겨지는 것도 결국 ‘출근시간‘이 내포하고 있는 비밀 때문이다.

이처럼 새로운 조직에서 일하기 시작한 사람 뿐만 아니라, 출근과 퇴근의 시간 패턴은 조직 안에서 일하는 모든 사람에게 매우 중요한 사안이다. 이는 단순한 출근‘시간’의 문제가 아니라, 회사에서의 구성원 경험 전반과 일과 전후의 일상의 삶 전체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새로운 한 주를 시작하는 월요일 아침,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은 어떤 출근의 경험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그 안에 분명 당신이 속한 조직의 암묵적 가정과 가치가 깃들어 있을 것이다. 수면 아래에 있는 빙하 속 이야기에 우리 함께 귀기울여보자.

 

* 글쓴이 _ 인생여행자 정연

이십 년 가까이 자동차회사에서 HR 매니저로 일해오면서 조직과 사람, 일과 문화, 성과와 성장에 대해 스스로 질문을 던지고 몸으로 답하는 시간을 보내왔다. 지층처럼 쌓아두었던 고민의 시간을 글로 담아, H자동차그룹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며 칼럼을 쓰기도 했다. 9년차 요가수련자이기도 한 그는 자신을 인생여행자라고 부르며, 일상을 여행자의 시선으로 바라보며 글을 짓는다. 현재는 H자동차그룹 미래경영연구센터에서 조직의 나아갈 방향을 고민하며 준비하고 있다.

인생여행자 정연, 19년차 HR 매니저, 9년차 요가수련자, 14년차 아빠로 살아갑니다.
일상을 여행자의 시선으로 바라보며 글을 짓습니다.

https://brunch.co.kr/@promisee

공유하기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0 개의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인살롱 인기글

마주치며 나아가는 사람들

  2022년 가을은 제게 특별한 계절이 되었습니다. 드디어 갈망하던 HR 세계에 입문하게 되었거든요.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2022년 겨울, 반가운

error: 컨텐츠 도용 방지를 위해 우클릭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로그인

인살롱 계정이 없으세요? 회원가입

도움이 필요하신가요?

문의사항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로그인
벌써 3개의 아티클을 읽어보셨어요!

회원가입 후 더 많은 아티클을 읽어보시고, 인사이트를 얻으세요 =)
인살롱 계정이 없으세요?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