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야흐로 인사철이다.
대기업의 경우, 10월과 11월은 임원들에게 ‘스쳐지나가는 낙엽도 조심해야하는’ 시즌이다.

걸려오는 전화 한 통에도 예민해 질 수 밖에 없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대기업 임원들의 퇴직 통보는 HR 또는 임원 인사와 유관된 부서에서 전화를 통해 ‘면담’을 요청한 후 진행되는것이
대부분이다.)
임원들에게 날이 서있으니, 직원들은 또 어떠하랴.
가뜩이나 눈치보이는데 더 눈치보아야 하고, 내년도 업무 계획이 과연 올해와 연속성 있게 갈 수 있을지를 고민해야 하는게 이 시기 직원들의 고충이다.

필자 역시 소위 말하는 ‘대기업’에 재직했을 시즌을 돌이켜 보면,
이 시기가 가장 정신 없기도 했지만 가장 마음 쓰이는 시기이기도 했다.
HR담당자임에도 사람인지라, 내가 더 ‘좋아하는’ 임원은 과연 올해를 넘길 수 있을지 한 번이라도 더 들여다보게 되었고,
혹여나 마주치고 싶지 않은 ‘빌런’의 임원이 한 해라도 더 자리를 지키게 되는 날에는 내가 왜 HR 담당자를 하는건지 자괴감에 휩싸이기도 했다.

10년이 넘는 시간동안, 필자가 마주했던 대기업의 임원들은 매 해 변경되었다고 하더라도 10명이 넘는다.
(윗분의 윗분까지 생각하면.. 그게 대체 몇 명인지…)
그 시간동안 직원의 입장에서, 그리고 HR 담당자의 입장에서 그 분들을 지켜보면서 필자는 꿈을 하나 품게 되었다.
리더의 자리에서 ‘떠나는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는, 소박하지만 전혀 소박하지 않은 꿈을 품게 된 것이다.

대체로 대기업의 임원들은 본인의 자의에 의해 회사를 떠나는 경우가 흔치 않다.
좋은 회사로 스카우트 되어 또다른 임원의 자리로 가는 경우 (그것도, 해당 대기업의 계열사나 관계된 협력사가 아닌)를
필자가 목격한 것은 딱 한 번이었다.
그 외의 경우는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짐을 싸서 정말 ‘집으로’ 가게 되거나,
운이 좋으면 더 작은 규모의 회사로 ‘좌천되어’ 갔다가 그 길로 1-2년 뒤 퇴직 수순을 밟게 되는 경우가 태반이었다.
후자의 경우, 사람들은 ‘정치를 잘하거나’, ‘더 높은 사람에게 잘 보였거나’ 하는 경우가 많다고 생각하는데
필자가 보기에 그들은 공통적으로 ‘상사’ 외에 ‘동료’나 ‘후배’들을 잘 챙기고 그들에게 신뢰를 얻은 경우가 많았다.
‘낙엽도 조심해야 하는’ 시즌에 조회되는 임원들 역시 상사 뿐만아니라 동료, 후배들의 ‘다면 평가’를 받는 대상이 되기 때문이다.

필자가 본 가장 ‘좋았던’ 퇴직 임원은 ‘말의 깊이와 의미’를 알고 일관성 있게 행동하는 임원이었다.
상사가 있는 자리와 직원들과 함께 있는 자리에서의 말과 행동이 다르지 않았고,
본인의 말 한마디가 어떠한 나비효과를 일으키는지를 생각하고 이야기 했다.
물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러가지 상황들이 그 임원을 떠나게 했을 때,
놀랍게도 많은 직원들이 진심으로 아쉬워하고, 눈물을 흘리고, 인사를 했다.
그리고 지금도 지속적으로 직원들과 연락하고 지낸다.
(퇴직 후 부하직원이 ‘임원’에게 먼저 연락하게 하는 정도라고 상상하면 어느정도로 직원들이 그 임원을 좋아하는지 알 수 있다)
놀랍게도 그 후 현재까지, 나는 그와 같은 임원은 본적이 없다.

필자가 본, 안타까웠던 퇴직 임원들은 참 많았다.
재직 기간중 그들의 모습은 아주 다이나믹했다.
상사의 앞에서는 세상에서 가장 인자한 것 처럼, 그리고 가장 포용적인 사람인 것처럼 굴다가 직원들의 앞에서는 악마로 변한 이도 있었고,
임원 주간 회의가 있는 날에 모든 직원들이 그 임원의 눈치를 보느라 점심을 굶게 한 이도 있었다.
자신이 모든걸 다 알고 컨트롤할 수 있다고 믿으며 직원들 위에 강림하려던 이도 있었고,
끊임없이 직원들을 의심하며 스스로가 만든 의심의 늪에 갇혔던 이도 보았다.
이들의 공통점은 소위말해 ‘셀프 컨트롤’이 안되는 사람이었다는 것이다.

본인의 불안과 어려움을 사방에 표출하되, 오로지 그의 상사인 단 한 사람에게만 충성을 다하는 모습에
직원들과 임원의 사이에는 벽이 쌓여가는걸 수시로 목격하게 되었다.
위에 언급한 임원들 중 한 임원이 자리를 떠나게 되었을 때, 직원들 중에 환호성을 지른이도 있었고 그날을 경축일로 삼아야한다는 이도 있었다.
누군가의 뒷모습이 다른 사람들에게 기쁨이 된다는건, 정말 슬픈 일이 아닐까.
그 모습을 보면서 나는 다짐했다.
훗날 내가 그 자리까지 갈 수 있을지 아닐지 모르나,
언젠가 기회가 주어진다면 나는 항상 그 자리를 ‘잘 내려올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도록 해야한다고.
더불어 나이가 들수록, 더 높은 자리에 갈 수록 기분을 태도로 만들지 말아야 겠다는 확신을 가지게 되었다.

훗날 퇴직 임원을 사석에서 만났을때, 가장 인상적이었던 내용은 다음과 같았다.
“퇴직 통보를 받고 나서, 그 날 하루동안 아무에게도 연락이 오지 않았어. 아무도.
매일 내 방을 드나들던 A팀장도, 점심 메뉴를 꼬박 꼬박 챙기던 B차장도 아무 연락이 오지 않더라.
그 다음날도, 그 다다음날도. 한 달이 되도록 아무 연락이 없길래 처음엔 서운했지.
근데 한 달이 넘어가니까 알겠더라고. A팀장도, B차장도 그렇게 나를 대하는게 ‘업무’였으니까 업무의 대상이 바뀐거겠지.”

“직원들이 내가 나가는걸 은근 좋아한다는거, 나도 알고 있었어.
근데 어쩌겠어. 그때가서 갑자기 그동안 괴롭혀서 미안합니다, 라고 말할 수도 없는 노릇인데.”

 

임원들도 변명할 거리는 있다.
그들에게 주어진 시간은 1년이다. 성과를 낼 수 있다는걸 ‘보여줘야 하는 기간’이 딱 1년인 것이다.
그마저도 평가 기간을 제외한다면 실제 주어진 시간은 채 8개월이 안된다.
임원이 되는 순간 매년 ‘연 단위로’ 연장되는 ‘계약직’이 되고, 그 자리를 보존하려면 1년 안에 어떻게든 성과를 내야 한다.
그 자리가 주는 무게는 그래서 분기 단위, 월 단위, 주 단위로 압박으로 다가온다.
따라서 더 멀리, 장시간 투자하며 성장하도록 바라보는 눈을 키울 수 없고
올해 안에 성과를 내야하는 과제에 집중하게 되며 일희일비할 수 밖에 없다.
물론 그 ‘변명 거리’가 직원들을 괴롭게 하는 일부 임원들의 행동을 정당화할 수는 없다.
그렇기에 더 안타깝게 느껴진다. 언젠가 자리를 떠날 그들의 뒷모습이 어떨지 뻔히 그려지기 때문이다.

 

OK

 

올해도 많은 임원들이 짐을 싸고, 또 새로운 임원들이 자리하게 될 것이다.
떠나는 이들에게는 그동안 수고했다는 말과 함께 위로를,
막 임원이 되는 이들에게는 앞으로의 시간 동안 그 무게를 잘 견디고 이겨내라는 응원을 전하고 싶다.
그리고 공통적으로, 본인의 뒷모습이 해당 회사에서 어떻게 남겨지고 기억될지에 대해 한번쯤은 꼭, 생각해보실 수 있는 여유를 가져보시기를 바란다.

 

공유하기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0 개의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인살롱 인기글

핵심가치 브랜딩: 칭찬문화

핵심가치 브랜딩은 기업의 진실된 경쟁력을 보여줄 수 있는 유니크한 메시지 전달이다. 이는 내부 구성원들에게 우리는 지금 문제해결(Problem-Solving) 과정에 있어 어떤

모두가 편안한 RPA 온보딩 프로세스 🤩

온보딩 프로세스는 왜 하는것일까? 온보딩 프로세스는 1970년대에 처음 등장한 단어로 “On board(승차, 탑승)”라는 단어를 연상해서 본다면 이해하기 쉽다. 회사에서 말하는

error: 컨텐츠 도용 방지를 위해 우클릭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로그인

인살롱 계정이 없으세요? 회원가입

도움이 필요하신가요?

문의사항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로그인
벌써 3개의 아티클을 읽어보셨어요!

회원가입 후 더 많은 아티클을 읽어보시고, 인사이트를 얻으세요 =)
인살롱 계정이 없으세요?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