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 고민할 때 가장 듣고 싶은 말

조직문화 & 사내소통 이야기 [ 글: 준작가, 그림: 커피 ]

 

“포춘 쿠키, 미래에 하고 싶은 일”

미래의 적성, 내가 무슨 일을 잘할지 미리 보는 시간. 자, 여기 있는 물건들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을 고르시오. 실, 판사봉, 오만원권, 마이크, 연필, 청진기 돌잡이 용품
6종 세트. 그때 무엇을 잡았었는지 기억하는가. 난 연필을 잡았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이었을까.
답이 바로 떠오르지 않았다. 그 이유는 아마 세 가지 중에 있을 것이다.

하나, 하고 싶은 일을 찾고 싶어도 후보가 몇 없다. 확신이 안 선다. 나한테 딱 맞는 일이
언제 어디서 짠 나타날지 모르니까.

둘, 내가 무슨 일을 좋아하는지 모른다. 무슨 일을 할 때 기분이 좋고 만족감이 드는지 잘 모르겠다.
최소한 지금까지 겪어 본 일 중에 없었거나 이미 잊었거나.

셋, 있는데 말하기가 부끄럽다. 내 입으로 하고 싶다고 당당히 밝히기 쑥스럽다.
다시 말해, 고민이 덜 된 거다.

 

 

 

“물러도 되니 걱정 마. 바둑돌, 장기돌 뭐든 간에.”

여기 답을 더 쉽게 찾도록 도와줄 힌트가 있다. 학창 시절 클럽 활동이나 동아리에
가입했던 경험을 떠올려 보았다. 선택에 고민은 되었지만 친구 따라 강남 가듯 막
지를 수 있었다. 우선 탈퇴가 자유로웠다. 대학 신입생 때 사진 동아리방 앞을 지나다
당일 가입을 했다. 엉겁결에 한 거라 다음 날 흥미가 떨어졌다. 그냥 안 나가면 그만,
손가락을 자를 필요도 없었다.

엄마가 어디 학원 가고 싶니? 라고 물었을 때 고민했던 적이 있었다.
태권도, 합기도, 유도, 검도, 수영 또는 피아노, 미술.. 막상 고르기가 쉽지 않았다.
안 해 봤다면 선택이 어려운 게 당연했다. 꼭 하나만 선택해야 할까.
이거다 라는 선택이 쉽지 않았다. 결국 피아노, 미술, 논술 학원을 다녔다.
태권도, 검도, 수영은 성인이 되어서 배웠다.

스무 살 겨울에는 화실도 다녔다. 새로운 것을 배우는 것은 처음 가본 도시에 가듯
설레고 기대되는 일이었다. 하루 종일 난로 앞에서 흰 캔버스에 그렸다 지웠다를
반복하는 게 전혀 지겹지 않았다. 재미있었다. 흘러나오는 라디오 사연은 덤이었다.
지나는 시간만큼 그림이 점점 완성되어갔다.

스물세 살 태권도를 배우러 간 첫날, 관장님은 내가 창피할까 봐 흰 띠나 노란 띠가 아닌
파란 띠를 주었다. 난 바로 파란 띠가 된 게 기분 좋아 신나게 발차기를 남발했다.
내게는 이 모든 것이 취미였다. 나한테 잘 맞는 취미인지는 막상 해 봐야 알 수 있었다.

 

 

 

“중간에 막 바꿔치기해도 된다.”

엄마의 질문으로 다시 돌아가 보자. 그 상황을 90도 돌려 새로운 면을 가정해 보자.
한 달 동안 무료 체험 코스로 아무 곳이나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조건이 있다.
희한하게 선택이 재밌어진다. 난 한 번씩 다 경험해보고 싶을 것 같다.
뷔페도 괜히 안 먹어 보면 손해 같으니까. 그럼에도 한 두 개 종목은 처음부터
기대도 안 할 것이다. 마트 시식 코너에서 유혹을 참을 때처럼 먹을까 말까 갈등되는 종목,
아예 마음속에 두세 개는 그냥 지나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체험 후 우선순위가 확 바뀌는 마법이 일어난다. 특히 신기한 게 다른 종목들과
자꾸 비교가 되면서 흥미를 끌리는 게 있다. 이 과정을 난 수집이라고 명하고 싶다.
내가 좋아하는 일을 수집하는 것. 느껴지는 기분, 감정, 웃음 하나하나를 모으는 일이었다.
점차 차곡차곡 쌓여 나의 길을 결정하는데 아주 든든한 버팀목이 되었다.

난 공대와 경영대 전공과 별개로 관심 있는 교양 과목을 수강했었다. 철학, 문학, 가정학,
의류학, 공연예술학, 연극, 미술, 인간관계, 상담, 문화콘텐츠, 매너, 호텔, 언어, 벤처, 정치학..
모두 나의 관심분야였으나 알면 알수록 어떤 건 더 깊어지고 다른 어떤 건 옅어졌다.

스스로가 낯설 때도 있었다. 나도 나를 잘 모르고 있다는 것을 느낄 때,
나의 새로운 취향을 발견할 때가 그랬다. 그래도 괜찮다. 어차피 자꾸 새로운 게 나오니까
백 살을 살아도 이런 상황을 계속 만날 거라는 걸,
그냥 인정하고 또 시작하는 게 좋다.

 

 

 

“괜찮으니 하고 싶은 일 해.”

대학교 특강 중 한 여학생이 질문을 했다.

“저는 화학 공학과를 전공했는데요. 인사 직무에 관심이 있어서요. 지원해도 될까요.. 안 되겠죠?”

이럴 때 나라면 듣고 싶은 말이 있다.

“괜찮으니 하고 싶은 일 해! ”

바로 이 말이다. 현재 전공과 희망 직무가 맞지 않아 고민하는 사람들이 더러 있다.
난 도전하라고 답했다.
전공이 맞지 않으니 떨어질 거라고 일찌감치 포기하는 것보다 나으니까.

실제로 화학 회사에 지원하면 인사 직무를 지원했더라도 서류를 통과가 가능하다.
화학 분야 연구원이나 엔지니어들을 인사 관리하는 것이니 그들과 말이 통하는 게 중요하다.
화학 용어, 기술, 이론을 공부한 게 일하는 데 도움된다. 실제 화학 회사에서 마케팅, 홍보,
영업, 생산관리, 교육, 안전관리, 경영관리 같은 직무에 화학 전공자들이 성장하고 있다.

또 다른 옵션은 우선 입사부터 하고 직무를 바꾸면 된다. 나의 케이스가 그랬다.
처음에는 S/W 엔지니어로 입사해서 오 년 일하고 인사 커리어로 바꾸려 했다.
그러나 막상 입사해보니 그냥 처음부터 인사를 하는 게 낫겠다 싶었다.
마침 인사팀 자리가 비어 있었고 나의 HR 커리어가 시작되었다.
자리가 없었다면 조금 돌아가더라도 난 하고 싶은 일을 선택했을 것이다.

‘좋은 날이 올 거야’ 노래 가사를 보면 ‘노력하는 놈은 즐기는 놈 절대 못 이겨’라는 말이 있다.
본인이 하고 싶은 일을 하게 되면 즐기게 되고 그게 남들보다 잘하는 일로 가는 길이다.
꿈을 자세히 그려보면 하고 싶은 일을 포기하지 않게 된다.
그 꿈과 닮은 일이라도 결국 하게 된다.

 

 

 

“괜찮으니까, 하고 싶은 일 해.”

지금은 조직문화나 인사 전문가라는 말이 괜히 듣기가 좋다.
그런 말을 들을 때면 내가 인사라는 분야에 지식과 경험을 갖추고 있는지 고민하게 된다.
그렇다! 라고 하면 이유를 찾아야 할 것 같다.

그래서 이력서를 꾸준히 업데이트하고 있다. 나를 한 번도 만나보지 못한 사람이 봐도
고개를 끄덕일 만한 근거를 적었다. 매년 지식과 경험이 누적되고
나의 이력서도 한 단어 혹은 한 문장씩 채워지고 있다.

링크드인을 통해 채용 공고를 볼 때면 내가 관심 있는 직무에 어떤 지식과 경험이
필요한지가 자세히 적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것들만 모아 봐도 어떤 인재를 원하는지 파악할 수 있다.

그것과 나의 이력서와 비교해 보면 금방 답이 나온다.
내가 어울리는 사람인지, 그들이 나의 지원을 반가워할지 느낌이 왔다.
그 이후부터 내 이력서를 보고 헤트 헌터가 먼저 연락 오는 일이 잦아졌다.
꼭 이직이 아니더라도 내가 시장에서 어느 정도 통하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

실험은 연습의 연속이다.
최동훈 감독은 확신은 의심의 양과 비례한다고 했다.
결국 원하는 자리에서 일하게 될 것이고 지금 이 과정은 마치 밑그림을 그리는 거겠지.

의심이 들 때 내 답변을 생각한다.
커리어 고민할 때 가장 듣고 싶은 말,

“괜찮으니까, 하고 싶은 일 해.”

공유하기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0 개의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인살롱 인기글

인사담당자의 일 08 (MZ세대)

최근 조직 내 밀레니얼 세대라고 불리우는 주니어 인력들이 많아지면서 기존의 구성원, 조직 책임자 분들간에 여러 이슈들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두 계층간의

error: 컨텐츠 도용 방지를 위해 우클릭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로그인

인살롱 계정이 없으세요? 회원가입

도움이 필요하신가요?

문의사항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로그인
벌써 3개의 아티클을 읽어보셨어요!

회원가입 후 더 많은 아티클을 읽어보시고, 인사이트를 얻으세요 =)
인살롱 계정이 없으세요?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