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잃은 우리 조직에 북극성 띄우기 01 : 컬처덱 제작을 시작하게 된 계기

원티드 마일리지 출시 이벤트

10만 마일리지 적립과 함께 이벤트 선물까지!

웰컴키트, 쉽다. 예쁘다.

썸띵과 함께라면 돋보일 수 있으니까.

수신 : 부서마다 다른 분위기가 고민인 조직문화 담당자

험난한 경영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성과를 도출하는 기업들이 있다. 

목적에 대한 강건한 믿음이 이들의 마음속에 북극성처럼 떠 있다. 

길을 잃고 헤매는 사람들에게 당장 시급한 일은

잃어버린 목적에 대한 믿음과 부러진 나침반을 복원하는 것이다.

황금 수도꼭지, 윤정구 –

 

“우리 회사는 브랜드만 20개가 넘고,

카테고리도 각기 다르고, 부서마다 분위기도 달라요. 

이걸 어떻게 하나의 조직문화로 만들까요?”

내가 던졌던 엉성한 질문이다. 한 회사 안에서 서로 다른 길을 가고 있다, 보기 좋은 모습일까 고민했다. 

 

친동생과 당신의 성격이 같나요?”

반문을 받았다. 물론 아니다, 나와 동생은 같은 어머니에게서 태어났지만 하나가 될 순 없다. 성격도 다르고 적합한 양육방식도 다르다.

(나는 조직문화가 세계관이란 비유를 좋아한다.) 나의 약 300명 동료들은 한 창업자가 만든 회사라는 세계에 모였지만, 부서나 브랜드 팀 별로 자율성을 갖고 파생된 세계관을 확립해나가고 있었다.  

위 반문의 의미는 구분된 특징을 띄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오히려 통일된 조직문화를 조장하면 패션, 뷰티, 식품 등 우리가 이미 잘 살리고 있는 다양함을 비슷하게 만들어버릴 수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조직의 가치를 높이고자 하는 커뮤니케이션팀이 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 창업자가 이 회사를 설립한 목적과, 각자가 새롭게 정의하는 문화가 무엇인지 서로가 인지하게 한다.
  • 간극이 크다면, 그 부분을 메우기 위해 소통한다.
  • 간극이 적다면, 우리 모두가 가진 문화라 선언한다. 이때 확정된 회사의 목적과 나의 목적을 정렬시키면 회사가 성장했을 때 나도 성장하는 경험을 할 수 있다.

그리고 나는 위 과정을 이루기 위한 수단으로 컬처덱을 만들고자 한다.

 

 

공유하기

웰컴키트, 쉽다. 예쁘다.

썸띵과 함께라면 돋보일 수 있으니까.

보러가기
Subscribe
Notify of
0 개의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인살롱 인기글

다양한 시선으로 바라본 중견·중소기업의 HR

원티드랩은 최근 5년차 이하 HR 앰버서더, 중간관리자급의 HR 미드필더, 팀장급 HR 리더스가 모인 HR 커뮤니티인 ‘HR 프렌즈’에서 활동하는 HR담당자들이 현업에서의

Post COVID 19 New Normal HR

(Post COVID HR New Normal)   1. Less Mobility: 현지 인재 부상과 스마트 팩토리 글로벌라이제이션으로 무수히 연결된 방식의 생활과 경제.

‘일하는 문화’, 자판기로 뽑아주세요!

2022년 8월 1일, 회사는 아홉 번째 창립기념일을 맞았습니다. 이날 사옥에는 여러 대의 자판기가 준비됐는데요. 자판기 안에 ‘일하는 문화’를 담았습니다. 그

error: 컨텐츠 도용 방지를 위해 우클릭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로그인

인살롱 계정이 없으세요? 회원가입

도움이 필요하신가요?

문의사항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로그인
벌써 3개의 아티클을 읽어보셨어요!

회원가입 후 더 많은 아티클을 읽어보시고, 인사이트를 얻으세요 =)
인살롱 계정이 없으세요?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