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인사팀’이 싫습니다

채용에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다면

빠르고 정확한 프리랜서 매칭, 원티드긱스로 오세요!

원티드 마일리지 출시 이벤트

10만 마일리지 적립과 함께 이벤트 선물까지!

나는 현업팀장이다. 도매유통 사업의 영업을 맡고 있다. 주중의 나의 아침은 전일 배송에 대한 채널 고객(소매상)의 클레임으로 시작한다.

“어제 주문한 거에서 A는 안 왔고, B는 수량이 적어요. 오늘 납품해야 하는데 어떻게 할 거예요?”

“현장에서 물건 내리고 있는데, 실측해보니 미터 수가 적게 나오고, 인쇄된 잉크가 눌어붙었는데 이거 누가 책임질 겁니까?”

한참을 실랑이 하고 있는데 인사팀장한테 문자 한 통이 띡~ 온다.

‘금일까지 작년 인사평가 자료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아… 오늘까지였나보네. 바빠 죽겠는데, 언제 이걸 하고 있나. 이렇게 매일 욕먹으면서 돈 벌고 있는 내 사정을 인사팀은 알까 모르겠다.’

순간, 인사팀장과의 최근 언쟁이 생각났다.

“강 팀장님, 제발 사람 좀 잘 뽑아 주세요. 뽑아 놓으면 나가고, 뽑아 놓으면 나가고, 이게 몇 번째에요?”

“아니, 김 팀장님도 면접에 참여하셨잖아요! 채용 후에 관리는 현업부서에서 잘하셨어야지, 왜 애꿎은 인사팀 갖고 뭐랍니까?”

꾸역꾸역 직원 평가 양식을 채워 넣고 있는 영업팀장의 생각에는 인사팀이란 그저 책상머리에서 자기가 벌어다 준 돈으로 월급만 타가는 인간들 같다. 그런 와중에도 영업팀장의 휴대폰은 고객들의 전화로 쉴 틈이 없다.

 

나는 현업팀이 싫습니다

나는 인사팀장이다. 지금 방금 다음 주에 있을 월간회의 자료를 CEO에게 보고하러 갔다가 심하게 한 소리 들었다.

“면접 과정을 강화하라고 했는데, 현업팀장들의 면접관 스킬은 하나도 발전을 하지 않은 것 같은데?”

나는 절차에 따라 채용 과정을 진행했을 뿐이고, 팀장들한테 사전에 충분히 공지했는데 왜 인사팀만 갖고 뭐라고 하시는지 이해가 안 된다. 생각해보니 최근 채용 전형 시에 면접관 교육을 여러 번 실시했던 기억이 났다. 하지만 영업팀에서 일이 터졌다. 새로 온 영업팀장에게 전임 팀장이 관련 인계를 하지 않은 탓이다.

‘맨날 자기들 편한 대로만 빠져나가려고만 하잖아. CEO는 원칙을 고수하라는데 우리 때문에 일을 못 하겠다고 난리를 치니, 가운데서 우리가 어쩌란 말이야.’

‘이것 봐봐. 아직 영업팀은 인사평가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어. 시한 좀 맞춰서 협조해주면 어디가 덧나나?’

그는 주섬주섬 휴대폰을 꺼내 독촉 문자를 보낸다.

 

부서 갈등의 이유

위와 같은 이야기를 들려주고 갈등의 원인을 물어보면 협업팀장, 인사팀장 각자의 입장에서 둘 다 이해된다거나, 협력 마인드가 부족하다는 반응이 대다수를 차지한다. 정말 그것뿐인가?

현재 대부분의 조직이 차용하고 있는 ‘계선(Line) + 참모(Staff)’ 조직은 상호견제와 균형을 위해 만들어졌다. 따라서 이 둘 간의 갈등은 구조적으로 자연스러울 뿐만 아니라 권장돼야 할 사항이다.

만약 우리 회사에 갈등이 없다면 어느 일편이 주도권을 완전히 장악해버린 상황일 수 있다. 회의 때마다 논쟁 없이 무난한 결정이 이뤄지고, 모두 웃으면서 회의실을 나선다면 타성과 무사안일주의가 만연하진 않았는지 살펴봐야 한다.

(다음 글에서는 계선 및 참모 조직 간의 ‘의미 있는 갈등’에 대해 살펴 봅니다)

공유하기

원티드 마일리지 출시 이벤트

10만 마일리지 적립과 함께 이벤트 선물까지!

보러가기
Subscribe
Notify of
4 개의 댓글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부시리
멤버
부시리
2 년 전

다음 글이 너무 기다려집니다.

닝빵
멤버
닝빵
2 년 전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인살롱 인기글

나만의 커리어 성장 공식 만들기

커리어를 고민하는 많은 분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성장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계신데요, 좀더 효과적으로 원하는 성장을 이루기 위해서는 나만의 ‘성장 공식’을 

후보자 여정 설계를 통한 채용 브랜딩

안녕하세요. 원티드 앰버서더 6기로 활동하고 있는 쿠팡 피플팀 김희정입니다. 🙌🏻 올해 상반기 6개월 동안 저희 S조 스터디 주제인 “채용 브랜딩”에 대한

이제 신입사원 조직사회화는 버려라 (feat. Dark side of Socialization)

  ‘신입사원 조기전력화 및 조직사회화’ 신입사원 교육의 목적으로 수십 년 간 사골처럼 작성되어 온 두 가지다. 먼저 조기전력화라는 말을 살펴보면

error: 컨텐츠 도용 방지를 위해 우클릭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로그인

인살롱 계정이 없으세요? 회원가입

도움이 필요하신가요?

문의사항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로그인
벌써 3개의 아티클을 읽어보셨어요!

회원가입 후 더 많은 아티클을 읽어보시고, 인사이트를 얻으세요 =)
인살롱 계정이 없으세요? 회원가입